블로그 이미지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
yangssam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오와까 맛있는 타코집'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7.01 6/30 오와카-1(근교투어)

6/30 오와카-1(근교투어)

2013.07.01 13:25 | Posted by yangssam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60sec | F/6.3 | 0.00 EV | 1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6:30 10:20:27

오와까에 예상보다 일찍 도착했다. 새벽 4 시 30 분. 2 등급 터미널을 나와 택시를 타고 1 등급 터미널로 갔다. 남미에서 처음타는 택시라.. 걱정이 한가득. 우리 모두를 이상한 곳으로 데려가면 어쩌나? 하는.. 그러나 다행히 기사가 너무 착했다. 50 페소에 아도 터미널에 도착해서 펜션아미고에서 정재님이 알려주신 호스텔로 향하였다. 그런데..... 방이 없다는지.. 너무 일찍 와서 인지... 도대체 이해는 안 되지만 못 들어온단다. 허걱.. 애걸복걸해도 소용이 없다. 우리는 발길을 돌려 터미널 앞 다른 호스텔에 가격을 문의. 1000 페소란다. 너무 비싸다. 그래서 다시 아도 터미널 안으로 들어간다. 거기서 일단 간단한 과자로 아침 요기를 하고 무작장 기다려 보기로 한다. 해가 뜰 때까지. 2 시간 이상을 그곳에서 머물렀다. 해가 뜬 7 시 20 여분쯤 다시 아까 그 숙소로 가 본다. 이번에는 다른 분이 나오셨고 일단 문안으로 들어섰다. 그리고 우리더러 점심때 쯤에는 방이 날 것 같단다. 우리는 무조건 오케이를 하고 하루숙박비 일인당 150 페소를 지불하고 짐을 보관하고 오와까 시내로 투어를 알아보기위해 나왔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80sec | F/4.5 | 0.00 EV | 35.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3:06:30 10:03:26

투어회사는 일찍 문을 여는 것 같지는 않았다 . 대부분. 9 시 정도에 문을 열었고 우리는 알아본 곳중 180 페소에 투어를 해 주는 곳에서 예약하고 다시 숙소로 돌아왔다.( 수영복을 챙기러) 10:10 분 약속한 아도터미널 앞으로 가서 벤자민이라는 드라이버를 만났고 투어가 시작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00sec | F/8.0 | 0.00 EV | 66.0mm | ISO-1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6:30 08:04:05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18.0mm | ISO-22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30 10:53:33

투어장소는 LE TULE - 직물가내수공업 집 - 아구아 - MITLA - 메츠칼 가내수공업집 이다.
세계에서 가장 크다는 나무. 특히 나무 둘레 부문에서. 2000 년이 넘었단다. 나무 옆에 있는 성당과 미묘한 조화를 이룬다. 성당옆에는 1000 년된 동생 나무도 있다. 나무 주변에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사자, 코끼리 모양의 나무 모습이 무지 특이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18.0mm | ISO-140 | Off Compulsory | 2013:06:30 10:56:30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22.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30 11:02:36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00sec | F/7.1 | 0.00 EV | 22.0mm | ISO-1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6:30 11:04:05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4.8 | 0.00 EV | 48.0mm | ISO-14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6:30 11:27:52

직물가내수공업자
양털에서 실을 뽑고 천연 염색을 해서 다양한 물건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는 곳. 식상할 것 같은 곳인데, 울 아그들 신기하단다. ㅋㅋ . 너희들이 더 신기하다. 일단 만드는 것을 봤으니 이제 물건을 파는 시간. 이런 곳에서 물건을 사면 안된다는 것을 분명히 알면서... 세상에나 조그만 지갑 3 개에 200 페소를 줬다. 낚였다. 산크리스토발에서는 예쁜 동전지갑을 12 개에 200 페소에 샀는데.. 그런데 문제는 잠깐 물건사러 나간사이에 여행일원이 바뀌었다. 모르는 여자가이드가 타고 같이 타고 다니는 일행도 바뀌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00sec | F/9.0 | 0.00 EV | 28.0mm | ISO-1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6:30 13:35:42

아구아
1 시간 정도를 달려 아구아에 도착했다. 입장료 30 페소씩을 걷는다. 어린이 할인 없냐고 물으니 없다고 한다. 그러더니 울 처음 가이드가 어린이 할인 해 주라고 얘기하더니 1 명을 공짜로 해준다. 웬지 명쾌하지 못한 느낌. 아구아에 도착하니 50 분만에 수영하고 구경하고 오란다. 그때가 오후 1시 15 분. 너무 짧은 시간이다. 투덜거리는 울 아들을 달래서 내려가보니, 수영할 만하지는 않다. 단지 경치가 좋을 뿐. 우리는 그곳에서 준비해 간 점심을 먹고 모이는 장소로 갔다. 다음 장소는 어디일까? 간 곳은 점심먹는 레스토랑. 투어 예약할 때와 이야기가 다르다. 100 페소가 훨씬 넘는 부페식 레스토랑이다. 시간은 1 시간이상을 제공한다. 우린 이미 점심을 먹었는데... 아무래도 뻘쭘하게 식당에 앉아있기 그래서 여자 가이드에게 우리는 이미 점심을 먹었으니 저쪽에 앉아있겠다고 말했다. 그랬더니 그 때부터 그 여자분이 정말 심하게 자기 변명을 하기 시작한다. 알지도 모르는 이야기까지 하면서.. 그냥 점심을 먹었다고 얘기할 뿐인데..뭔가 이상한 기운이 느껴진다.... 뭔진 모르지만.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320sec | F/9.0 | 0.00 EV | 28.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30 13:37:55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00sec | F/9.0 | 0.00 EV | 22.0mm | ISO-1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6:30 13:57:11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50sec | F/8.0 | 0.00 EV | 22.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6:30 14:02:09

 우리는 그곳 식당에서 1 시간 20 분 이상을 앉아있다가 네번째 장소인 MITLA 에 갔다. 고대사람들이 정교하게 모자이크한 신전으로 갔다. 입장료 43 페소. 아까 그 여자 가이드가 우리에게 복수를 한다. 우리 가족을 뺀 모든 관광객은 공짜라고.... 허걱. 입장료 내는 곳에 가서 울 아이들 공짜로 입장하고 울 신랑 학생증으로 공짜 입장한다. 원래 멕시코 학생만 된다는데, 울 신랑 학생증이 모두 영어로 되어 있어서 패스. 결국 나는 입장을 포기하고 주변 시장을 구경하기로. 유적지구경보다 더 재미나다. 1 시간후 마지막 유적지인 메스깔공장으로.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18.0mm | ISO-110 | Off Compulsory | 2013:06:30 16:48:11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42.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6:30 16:57:37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60sec | F/6.3 | 0.00 EV | 1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6:30 16:58:33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25.0mm | ISO-140 | Off Compulsory | 2013:06:30 17:04:24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80sec | F/4.5 | 0.00 EV | 32.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3:06:30 17:56:24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5.0 | 0.00 EV | 60.0mm | ISO-10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6:30 19:55:45

메쓰깔 공장
전통방법으로 메쓰깔 만드는 것을 보여주고 시음도 하고 술도 판다. 우리는 시음만 하고 그냥 고고.

투어를 마치고 오와까 시내로 돌아왔다. 벤자민 아저씨는 오늘 투어에서 크게 우리를 기분 나쁘게 하지 않았으므로 팁을 드리고 헤어졌다. 시내로 돌아오자 우리가 한 일은 11월20 일 시장에서 숯불고기를 먹는 일. 시장 구석으로 찾아가 보면 연기가 자욱하게 나는 곳이 있다. 우리는 아무곳이나 들어가서 야채(마늘과 고추)를 25 페소에 구입하고 고기를 사서 ( 소고기, 돼지고기 220페소) 자리에 앉으니 야채와 고기를 구워서 자리에 가져다 준다. 정말 너무나도 색다른 느낌이다. 고기는 상추에 싸서 먹어야하는데 또르띠아에 싸서 먹고,즐겨먹는 쌈장대신 살사에 찍어먹는다... 저렴하게 잘 먹고 나와 저녁 7:20 이 되어야 문을 여는 맛난 타코집으로 갔다. 너무 배가 부른 관계로 두개만 사서 숙소로 가져왔다. ( 이 집 타코 진짜 맛나다. 그리고 직원들이 무지 친절하다)
오늘 하루가 무지 길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3.5 | 0.00 EV | 18.0mm | ISO-5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6:30 20:14:22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