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
yangssam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볼스테이트대학'에 해당되는 글 2

  1. 2012.03.18 2012.3.16 국제학생 저녁 만찬
  2. 2012.03.16 2012.3.15 미국와서 가장 활기찬 날 (4)

오후에 운전면허증 필기 시험을 보고 은행에 갔다. 인디애나 의 면허시험은 본인이 치고 싶을 때 언제든지 가서 시험을 보면 된다. 시험 양식은 컴퓨터 스크린 터치 방식. 총 50문제중에서 16문제는 표지판문제, 34문제는 일반상식 문제이다. 합격할 수 있는 기준점수는 .. 표지판에서 2개, 일반상식에서 6개 안으로 틀려야만 합격이다. 한국인이 많은 지역은 한국어 시험도 있다는데.. 이곳은 당연히 영어로 된 시험밖에 없다. 가서 탈락하면 어떡하나 고민하였는데.. 다행히 합격...다음주 목요일에 실기 시험을 보기로 하였다. 실기시험을 보려면 여러가지 서류가 필요한데. 난 미국에서는 유령의 인물.. 핸드폰도 없고.. 직장도 없고.. 공부도 안 하고.. 집으로 어떤 편지가 올 일도 없는 데.. 주거 확인을 위해 증빙자료가 필요하단다. 아마존 같은 곳에서 받은 편지는 인정되지도 않고.. 집에 가서 서류를 가지고 두번이나 찾아갔는데.. 안된다고 해서.. 기분 나빠 ( 한국에서는 신용카드도 무지 많았는데.. debit 카드 만드는 데도.. 이렇게 힘들다니..) 카드 필요없다고 단호히 말하였더니.. 미국 사람이 무지 놀라며 표정이 변한다. 서류만 가져오면 만들어 주겠다고 다시 말했지만.. 난 또 단호히 필요없다고.. 말하고 일어섰다. 미국에서 카드 만들어 주면 더 자유롭게 돈을 많이 쓸 수 있을 텐데..
아무튼 신분이 없는 나의 현실을 실감하며 집으로 와서 국제학생 만찬 파티에 갈 준비를 하였다. 한복을 입고 가면 좋다는데.. 없기도 하고.. 그냥 편하게 치마를 입고 파티장으로 갔다. 정말 많은 국제 학생이 있었는데.. 대부분이 중국학생, 사우디 학생, 일본 학생등이다. 한국학생들도 약 15명정도.. 아일랜드 스타일의 저녁 식사를 하고 댄스 파티가 있다는데.. 과감히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국제학생들이 학비를 많이 내니 이런 저녁 대접을 자주 하면 좋을 텐데.. 일년에 한 번이란다. ㅋㅋ
젊디 젊은 학생들이 예쁜 드레스를 입고 왔는데.. 넘.. 예쁘다..
젊음은 어찌할 수 없다 보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55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5.8mm | Flash fired, auto mode | 2012:03:17 07:56:53

Canon | Canon DIGITAL IXUS 55 | Pattern | 1/60sec | F/3.5 | 0.00 EV | 8.5mm | Flash fired, auto mode | 2012:03:17 07:46:23

Canon | Canon DIGITAL IXUS 55 | Pattern | 1/13sec | F/2.8 | 0.00 EV | 5.8mm | Off Compulsory | 2012:03:18 06:26:51

Canon | Canon DIGITAL IXUS 55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5.8mm | Flash fired, auto mode | 2012:03:17 09:36:46


'미국생활(2012-2013) > 먼시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3.18 한인성당  (2) 2012.03.19
2012.3.17 야구  (1) 2012.03.18
2012.3.16 국제학생 저녁 만찬  (0) 2012.03.18
2012.3.15 미국와서 가장 활기찬 날  (4) 2012.03.16
2012.3.14 여름날씨  (1) 2012.03.15
2012.3.13 운전면허증 필기시험 공부  (2) 2012.03.14

Comment


본의 아니게 오늘은 한국에서처럼 사람들을 많이 만나고 재미나게 지낸 날이다.
아침에 커뮤니티에 가서 자수를 하고 집에 와서 점심을 먹고는 3시에 먼시 여성분 3분(모두 한국분)과 컨케논이라는 카페에서 차를 마시며 재미난 수다를 떨었다. 이곳에서 오래 사신 분들이라 참 여러가지 재미난 이야기를 많이 들을 수 있었다.
3시면 혜빈이를 데리러 가야하는 시간인데.. 오늘 이렇게 모임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혜빈이 학교에서 dance  파티를 한다는 것이다.
2달러를 내고 수업이 마친 다음 음악에 맞추어 춤을 추는 것이었다는데..
안가봐서...
아무튼 혜빈이는 재미있었단다. ㅋㅋ
혜빈이와 집에 와서 제리드와 같이 저녁을 먹고( 1달여만에 김치찌개를 처음 해 먹었다.. 어찌나 맛나던지.. )  7시에 테니스 장에 가서 한국분들과 테니스를 치고 ( 21년만에 처음 치는 ) 뒷풀이로 pizza king 이라는 곳에 가서 시원한 맥주와 피자를 먹었다. 거의 10시가 되어 야식을 먹은 셈이다.. 근데.. 어찌나 맛이 있던지.. 그 순간에는 살이 찌는것을 고민할 수가 없었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55 | Pattern | 1/8sec | F/2.8 | 0.00 EV | 5.8mm | Off Compulsory | 2012:03:16 09:52:04

Canon | Canon DIGITAL IXUS 55 | Pattern | 1/10sec | F/2.8 | 0.00 EV | 5.8mm | Off Compulsory | 2012:03:16 09:53:21


오랜만에 겪는 활기참..
날씨도 좋은 데 앞으로는 운동도 열심히 해봐야겠다.

** 혜빈이가 고민했던 일이.. 너무 쉽게 잘 해결되었다. 혜빈이 미국친구 엄마가 학교까지 직접 찾아가서 안전경찰에게 신고를 했단다. 그래서 같이 cctv도 보고.. 다시 이런 일이 있을 때는 공식적인 조치를 해 주겠다는 약속도 받았단다.. 얼마나 고마웠는지.. 한국적 사고로 생각해보면  신고를 하면 오히려 보복을 당할것 같은데... 미국에서는 선생님이나 학교경찰에게 신고하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미국생활(2012-2013) > 먼시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3.17 야구  (1) 2012.03.18
2012.3.16 국제학생 저녁 만찬  (0) 2012.03.18
2012.3.15 미국와서 가장 활기찬 날  (4) 2012.03.16
2012.3.14 여름날씨  (1) 2012.03.15
2012.3.13 운전면허증 필기시험 공부  (2) 2012.03.14
2012.3.12 먹는 즐거움  (2) 2012.03.13

Comment

  1. Favicon of http://oneniner.net BlogIcon oneniner 2012.03.16 16:52

    역시 대단한 나라로군요~
    경찰에게 신고가 당연하다니....
    미국 마인드인가봐요~ ^^

  2. 여화정 2012.03.16 20:54

    잘 해결되서 다행이네. 글고 역시 수다는 사람을 활기차게 한다 나도 요즈음 엄마들을 만나 열심히 수다 떨며 우테크하고 있단다

  3. 수달 2012.03.16 21:40

    혜빈이 일이 잘 해결되었다니 다행이예요. 골프가 아니라 테니스로 종목을 바꾸셨어요? 뭐든 열심히! ^^

  4. cosmu 2012.03.20 15:26

    다행이네 걱정했었는데 잘 해결되었네 혜빈이랑 진서랑 잘 지내는 사진들 볼때마다 미소가~~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