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
yangssam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라파즈'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7.23 2013/7/19 라파즈 - 시내구경

아침에 호텔에서 주는 아침식사를 먹고 라파즈 가는 버스를 타러 로컬 버스 정류장으로 갔다. 1 인당 20 볼(4000 원정도). 라파즈로 가는 관광객용 2 층버스는 오후 1:30,6:30 에만 운행한다. 우리는 라파즈에 조금 일찍가서 도시 구경도 하고 우유니 표도 끊어야해서 부득이하게 로컬버스를 이용하게 되었다.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00sec | F/4.5 | 0.00 EV | 28.0mm | ISO-1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7:19 07:48:56
어제 마르코에게 표를 구매했는데, 마르코가 나와서 직접 안내해준다. 정확하게 9 시출발. 현지인들과 함께 가는 버스길도 나름 좋다. 나는 현지 아주머니와 같이 앉았는데, 아주머니가 내릴때도 알려주고 ..아무튼 좋았다.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18.0mm | ISO-22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7:19 09:04:30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500sec | F/5.6 | 0.00 EV | 86.0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7:19 09:28:24

라파즈갈 때 이용하게 되는 배. ( 사람이 타는 배, 버스가 타는 배 )

라파즈 도착 시각은 12:45 쯤. 라파즈의 도시 느낌이 상당히 특이하다.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600sec | F/5.6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3:07:19 11:30:54 산의 능성이를 따라 즐비한 빨간 벽돌집들도 색다르다. 우리가 내린 곳은 로컬 버스정류장이라 택시를 타고 장거리 버스 정류장으로 갔다. 그곳에서 우유니가는  세미까마 버스표를 구매하고 ( panasur 버스, 100 볼) 이제 라파즈 시내 구경에 나선다.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50sec | F/5.6 | 0.00 EV | 86.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7:19 13:10:24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00sec | F/6.3 | 0.00 EV | 18.0mm | ISO-1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7:19 13:35:04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00sec | F/7.1 | 0.00 EV | 35.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7:19 14:41:49

라파즈는 평화라는 뜻인데, 도시 자체는 매연이 아주 심하고 차들이 쌩쌩 달려서 매우 복잡했다. 우리는 하엔거리를 구경하고 라파즈 도시구경을 하러 내려가면서 이 도시의 대표간식거리 , 쌀데냐 와 엠빠나다를 하나씩 먹었다. 터미널에서 도시내부로 가는 길은 다행히 내리막길.
도시의 중심 무리요광장에도 가 보고 대통령궁도 보고 산프란시스코광장에도 가보고 마녀시장에도 가 보았다.
우리가 라파즈에서 꼭 하려고 했던 일은 저렴한 팔찌를 사는 일. 산프란시스코 광장 주변 둘레를 빙글빙글 돌아보았으나, 저렴한 팔찌 사는 일은 실패. 산크리스토발보다도... 심지어 쿠스코보다도 비싸다. 숙소나 음식은 아주 저렴한 편이었으나 소문과 달리 기념품 가격은 그리 싸지 않았다.
우리는 기념품 사는 것을 포기하고 천천히 터미널로 다시 걸어 올라간다. 가는 길에 과일쥬스도 한잔씩 마시고 터미널에서 버스 타기를 기다린다.
7 시 버스.

쿠스코에서 머무를 때 ,우유니에서 라파즈 오는 버스에서 캐리어를 분실하신 분을 만났기에 우리는 우리의 짐이 잘 실리는 지 확인하고 차에 탔다. 버스에 타고서도 계속 캐리어 관찰. ㅋㅋ 예정시각보다 약간 늦었지만.. 그래도 우유니로 출발한다. 라파즈를 벗어나는 길. 무지 막힌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