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
yangssam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엘판찬 카바냐에서 일찍 나오는 것이 아쉽지만 8 시에 시작하는 투어때문에 어쩔 수없이 나왔다. 정말 정글을 생각나게 하는 엘판찬이다. 8 시 시작 투어. 약속한 사람이 나오지 않아 20분을 넘게 기다렸다.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4.5 | 0.00 EV | 42.0mm | ISO-125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7:04 07:51:05

 첫번째 갈 곳은 빨랑케 마야유적지이다. 정글속에 위치한 유적지. 모든 것이 아직 다 발굴 되지 않은 상태란다.
해골의 신전
붉은 여와의 신전
비문의 신전
궁전
태양의 신전
잎사귀 십자가의 신전
십자가의 신전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4.5 | 0.00 EV | 42.0mm | ISO-28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7:04 08:59:41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22.0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7:04 09:13:21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50sec | F/5.3 | 0.00 EV | 66.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7:04 09:41:48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00sec | F/5.0 | 0.00 EV | 22.0mm | ISO-1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7:04 09:50:21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00sec | F/5.0 | 0.00 EV | 18.0mm | ISO-1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7:04 09:54:38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60sec | F/6.3 | 0.00 EV | 42.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7:04 10:04:51

빨란케 마야유적지는 그 무엇보다 정글속에 위치했다는 점에서 무척 신비로웠다. 아침 구름속에서 조금씩 나타나는 건물들. 이 깊은 산속에 번성한 국가가 있었다니.. 과거에 이곳에 살았을 사람들을 생각하면서 천천히 관람하였다.
마야유적지를 나와 뮤지엄으로 나가는 길은 더더욱 정글 탐험같다. 무수한 울창한 열대나무들과 폭포. 그리고 중간 중간 나타나는 무구한 역사를 가진 건물들.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28.0mm | ISO-4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7:04 10:47:44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4.2 | 0.00 EV | 35.0mm | ISO-1800 | Off Compulsory | 2013:07:04 11:07:10

빨란케박물관
멕시코의 박물관들이 맵을 무료로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일일이 설명표지판을 보면서 관람해야한다.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래로 내려왔다. 빨란케박물관에는 빠깔왕의 석관이 전시되어 있는데, 우리는 아쉽게 보지는 못했다. 대신 다른 유물들을 볼 수 있었는데, 나는 그 무엇보다 마야인의 문자가 무지 인상적이었다. 둥글둥글한 네모에 그려진 그림. 과연 문자일까 의심하게 되는 그런 문자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00sec | F/4.5 | 0.00 EV | 22.0mm | ISO-1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7:04 13:15:44

간단한 점심을 먹고 미솔아로 갔다. 이곳에서 주어진 시간은 40 분. 어차피 수영은 아구아아술에서 할 예정이었기에 폭포 구경만 하였다. 그런데 폭포 물의 양이 장난 아니다. 어마어마한 물이 아래로 쏟아진다. 아무래도 오늘은 수영을 못할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몰려온다. 울 아들,딸 . 폭포 아래를 뛰어다니며 폭포물을 맞고 다닌다. 재있단다. 보는 나는 오금이 저리건만...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200sec | F/6.3 | 0.00 EV | 32.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7:04 14:55:40

오늘의 마지막 장소. 아구아 아술. 무지 기대했던 곳이다. 수영을 할 곳으로.
이곳에서 주어진 시간은 3 시간 가량. 과연 수영을 할 수 있을까? 대답은 NO이다. 어제밤에 어마어마한 비가 오더니만, 결국은 물건너갔다.대신 우리는 계곡을 따라 구경해 보기로 했다. 물의 양이 많아서인지 폭포의 모습은 장관이다. 계곡을 따라가면 우리나라의 계곡 유원지와 다를바가 없다. 음식도 팔고 ,기념품도 팔고 , 놀거리도 있고, 호객행위도 있다. 계곡의 거의 끝부분에 다다랐을 때는 이곳 주민들이 살고 있는지 주택가가 나타난다. 토종닭도 있고 축구하는 아이들도 있고...
정말 한적한 계곡이다. 우리는 이곳에서 간단하게 바나나와 엠빠나다를 먹고 숙소로 돌아왔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22.0mm | ISO-4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7:04 19:46:33

 그리고 급히 짐을 챙겨 터미널로 향하였다. 오늘의 야간버스 시각은 10:50. 한참을 기다려야한다. 오늘의 첫 식사인 저녁을 간단하게 타코로 해결하고, 또 무작정 터미널에서 기다린다.
버스가 과연 제때 올것인가?

*****세곳의 투어는 일인당 130 페소에 했는데, 입장료가 무지하게 비싸다. 빨란케마야유적지 입장료 57+27, 미솔아 30, 아구아 아술 38. 굳이 계곡을 가지 않을 사람이라면 버스를 타고 유적지를 관람하는 게 저렴할 듯하다.

그리고 짐은 숙소에 맡겼다. 투어를 마친 후 터미널로 가야할 사람이라면 투어회사에 투어 마친 후 터미널에 데려다 줄 것을 요구하면 된다.

TAG 빨랑케

Comment

2013/7/3 빨랑케-1(엘판찬)

2013.07.09 12:33 | Posted by yangssam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4.5 | 0.00 EV | 38.0mm | ISO-18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7:03 10:43:55

아침 9:55 분 크리스토발 클론 버스로 빨랑케로 간다. 어제 숙소에서 같이 묵었던 청년이랑 같이 터미널로 갔다. 터미널에갔더니 정말 반가운 사람이 나에게 인사를 한다. 이 오지 산크리스토발에서.... 그 분은 어제 내가 빨랑케 버스표를 살 때 내 뒤에 줄 서 있던 어저씨이다. 정말 잠시 스친 분이고 어제 잠시 약간의 말을 했을 뿐인데, 터미널 저멀리서 나를 알아보고 인사한다. 그리고 우리 버스가 연착이 되어 노심초사하는 우리의 마음을 알았는지 우리를 위해 왜 늦는지 알아봐 주시고 조금만 기다리란다. 또 버스가 도착하니 멀리서 우리에게 직접와서 이 버스를 타라고 안내까지 해주신다. 너무 고마워 마음이 짠하다. 난 오늘 이분의 이 얼굴을 살아가는 동안 절대 잊지 않고 가슴속에 간직하리라. 아저씨와 사진 한장 찍고 한국기념품도 드리고 아쉬운 이별을 했다.
산크리스토발에서 빨랑케가는 길은 정말 상상초월이다. 해달 2000 미터가 되는 곳에서 꼬불꼬불 산길을 거의 5 시간을 내려간다. 물론 경치는 끝내준다. 50 분 연착때문에 빨랑케에 도착한 시각은 오후 4 시다. 우리는 내일 플라야 델카르멘으로 가야 하는 표를 사야해서 환전을 하러갔다. 환전은 멕시코시티가 가장 좋았다. 멕시코 시티 펜션아미고 부근은 12.80 이곳은 11.70.
착한 청년은 우리가 환전하고 와서 표를 사서 터미널을 떠날 때까지 우리를 기다려주고 같이 헤어졌다. 착한 청년은 내일 메리다로 간단다. 앞으로 남은 기간에도 좋은 추억 남기기를.....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5.0 | 0.00 EV | 56.0mm | ISO-32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3:07:03 18:56:12

우리는 택시를 타고 " 돈 무초 엘판찬" 을 외치고 레스토랑 앞에서 내렸다. 이곳에서 카바냐 방을 빌리면 되는데, 도무지 어디로 가야할 지 모르겠다.우여곡절 끝에 한곳을 빌렸는데 더블베드 2 개방에 250 페소란다.(25000원) 믿을 수 없는 가격이다. 그런데 이 무더운 정글속에서 에어콘 없는 방? 곤란하다는 생각이 갑자기 들어서 정말 싹싹 부탁드리고 숙소를 취소했다. 그리고 론리플래닛에 나오는 마가리에따 엔 에드 카바냐로 갔다. 에어콘 있는 방이 650 페소이다. 완전 대박이다. 취소해준 그 직원에게 너무 고맙다. 우리는 또 한국기념품과 자유시간 과자를 가져다 드렸다.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10sec | F/4.5 | 0.00 EV | 3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7:03 19:22:20

NIKON CORPORATION | NIKON D3100 | Not defined | Pattern | 1/5sec | F/5.0 | 0.00 EV | 60.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7:03 20:49:57

오늘은 멕시코에 와사 처음으로 레스토랑에서 밥을 먹었다. 피자,스파게티,퀘사디아. 정글 속 운치있는 레스토랑. 라이브 공연도 한다. 가격도 무지 저렴. 피자 한판에 7500 원정도다. 한참 저녁을 먹는데, 어마어마한 폭우가 쏟아진다. 일단은 분위기 있고 너무 좋다. 숙소를 찾아올 때는 무지 고생하였지만...

TAG 빨랑케

Comment

이전 1 다음